그알’ 홍석천 “故 김인혁, 악플로 힘들었는데 누구도 죄책감 느끼지 않아”

그알’ 홍석천 “故 김인혁, 악플로 힘들었는데 누구도 죄책감 느끼지 않아”

그알’ 홍석천 “故 김인혁, 악플로 힘들었는데 누구도 죄책감 느끼지 않아”

홍석천이 세상을 떠난 고 김인혁 선수를 떠올리며 마음 아파했다.

12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이하 ‘그알’)에서는 자극적인 내용으로 혐오를 조장하고 있는 사이버 렉카의 이야기가 다뤄졌다.

지난해 2월 BJ 율깡(최유리)은 실시간 방송을 하던 중 화면 밖으로 사라졌고, 화장실에서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 당시 율깡은 “유튜브 믿지 말아라. 나쁜 사람들 너무 많다”는 말을 남겼다.

율깡의 남동생은 누나가 악플로 힘들어했다며 그 배경에는 조폭 출신 유튜버 김 씨의 책임이 크다고 주장했다. 김씨가 방송에서 가슴을 드러내야 한다는 등 성적인 이야기로 간섭을 해왔고 이 과정에서 관계가 틀어지며 비난하는 방송을 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유튜버 김 씨는 ‘그알’ 제작진에 고인이 방송을 도와준 자신을 욕해서 악플을 받았다며 되려 책임을 묻고 싶다고 말했다.

[기사 내용 더 보기]

 

 

추천상품 보기

Leave a Comment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